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인텔 DCAI 인베스터 웨비나 주요 발표 내용, 데이터 센터 및 AI 그룹 로드맵 및 진행사항 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아이콘
  • 아이콘
이원경기자 기사승인23-03-30 12:51 조회30,826댓글0

뉴스 본문

오늘 인텔이 데이터 센터 사업 관련 로드맵 및 진행사항을 공유하며 투자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산드라 리베라(Sandra Rivera), 그렉 라벤더(Greg Lavender), 리사 스펠만(Lisa Spelman) 등 인텔 임원들은 오늘 웨비나를 통해 인텔의 데이터 센터 및 AI 그룹에 대한 업데이트를 공유했다. 본 웨비나에서는 인텔의 최신 시장 전망, 하드웨어 계획, 소프트웨어 기반의 개발자 지원 방안이 소개됐다.


인텔은 본 웨비나를 통해 데이터 센터 사업 부문의 최신 현황을 공유했다. 인텔은 차세대 인텔® 제온® 프로세서 업데이트, 4세대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 (코드명 사파이어 래피즈) 업데이트, 경쟁사 대비 및 AI 집약적 워크로드 등 여러 워크로드에 대한 인텔의 하드웨어 성능을 공개했다.


인텔은 이번 웨비나를 통해 다음와 같은 네 가지 주요 발표 내용을 공개했다:


제온 프로세서 로드맵 공개


사파이어 래피즈, 에메랄드 래피즈, 시에라 포레스트 및 그래나이트 래피즈 등 인텔은 다양한 CPU에 대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해당 제품들은 아래와 같은 순서의 로드맵을 따를 예정이다.


현재: 4세대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 업데이트  



현재 모든 주요 OEM 및 ODM이 4세대 제온 시스템 탑재 시스템을 출하 중이며, 상위 10대 글로벌 CSP가 4세대 제온을 기반으로 서비스를 배포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4세대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는 인텔이 제공하는 최고 품질의 데이터 센터 CPU이며, 인텔은 출하량을 공격적으로 늘리고 있다. 리사 스펠만 인텔 제온 제품 총괄 및 부사장은 이날 48코어를 탑재한 4세대 제온과 48코어를 탑재한 4세대 AMD 에픽 CPU 제품 비교 데모를 시연했다. 그 결과, 인텔® 어드밴스드 매트릭스 익스텐션(Intel® AMX) 가속기가 탑재된 4세대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는 광범위한 딥러닝 워크로드 처리시 경쟁사의 최신 기술 기반 제품 대비 평균 4배 높은 성능을 제공했다.2 



2023년 4분기: 5세대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 (코드명 에메랄드 래피즈)


에메랄드 래피즈는 인텔의 퍼포먼스 코어(P-코어) 제품이다. 인텔은 오늘 공식적으로 5세대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로 명명했다. 인텔은 일부 고객들에게 해당 제품의 샘플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대규모 검증 작업이 진행 중이며, 산드라 리베라 인텔 데이터 센터 및 AI 그룹 부사장 겸 총괄은 현재 수율이 높다고 투자자들에게 밝혔다.


2024년 전반기: 코드명 시에라 포레스트 인텔 제온 프로세서


인텔 최초의 에피션트 코어(E-코어) 제온 프로세서인 코드명 시에라 포레스트 인텔® 제온® 프로세서가 2024년 상반기에 출시 일정에 맞춰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인텔은 시에라 포레스트가 소켓당 144개의 코어를 탑재할 것이라고 공개했다. 더불어, 시에라 포레스트는 곧 출시될 인텔3 공정을 기반으로 하는 최초의 CPU이며, 이번 분기 초에 다중 운영 체제를 구동하는 데 하루도 걸리지 않는 등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현재 첫 번째 샘플이 출시되는 등 계획된 일정에 맞게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다. 오늘 공개한 시에라 포레스트 데모에는 관리자가 144개의 전체 코어를 기반으로 워크로드를 처리하는 시나리오를 선보였다.


시에라 포레스트 출시 직후: 코드명 그래나이트 래피즈 인텔 제온 프로세서 


인텔은 2024년 시에라 포레스트 출시에 뒤이어 코드명 그래나이트 래피즈 인텔® 제온® 프로세서를 출시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출시 일정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시에라 포레스트와 플랫폼을 공유하는 만큼 출시 기간을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적 재산권(IP)와 기술을 공유하면 개발과 설계에 소요되는 시간을 최소화할 수 있다. 그래나이트 래피즈는 모든 주요 이정표를 달성하고 있으며, 현재 제품이 공장에서 출고되는 등 프로젝트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더불어, 해당 제품의 샘플을 수령한 고객들이 긍정적인 피드백을 제공하고 있다. 리사 스펠만 인텔 제온 제품 총괄 및 부사장은 오늘 데모 시연을 통해 그래나이트 래피즈가 제공하는 혁신을 최초로 선보였다.


스펠만 부사장은 그래나이트 래피즈의 메모리 구성을 보여주기 위해 명령 프롬프트를 실행하면서 “우리는 그래나이트 래피즈를 위해 세계에서 가장 빠른 메모리 인터페이스를 구축하고 있다”며 “인텔은 DDR5를 기반으로 8,800 MT/s 전송 속도를 달성할 수 있는 멀티플렉서 복합 랭크(MCR)라는 새로운 유형의 DIMM을 개발하고 지원할 수 있는 생태계를 주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MCR DIMM 혁신은 현 세대 서버 메모리 기술 대비 80% 높은 피크 대역폭을 제공한다. 스펠만 부사장은 데모 시연에서 읽기 및 쓰기로 메모리를 포화시키면서도 그래나이트 래피즈의 안정성을 입증했다.


향후 발표


인텔은 오늘 최초로 클리어워터 포레스트(Clearwater Forest)를 발표하며 E-코어 로드맵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2025년 출시 예정인 클리어워터 포레스트는 인텔이 공정 리더십을 달성하기 위해 계획하고 있는 노드인 인텔 18A 공정 기반으로 제작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4년 내 5개 공정을 달성하겠다는 계획이 결실을 맺는다. 


CPU를 넘어서는 1,100억 달러의 시장 기회


인텔은 과거 예측보다 훨씬 큰 전체시장규모(TAM)을 달성할 수 있도록 순조롭게 로드맵을 실현하고 있다. 인텔 데이터 센터 및 AI 그룹 부사장 겸 총괄은 데이터 센터 프로세서의 전체시장규모가 향후 5년 간 미화 1,100억 달러 상당으로 성장할 것이라 밝혔으며 이는 작년 인텔 인베스터 데이에서 강조한 수치 두 배에 달한다. CPU를 넘어서는 데이터 센터 환경의 변화가 이 같은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리베라 총괄은 “우리는 컴퓨팅 수요에 대해 얘기할 때 종종 CPU의 수로 전체 시장 규모를 측정한다”며 “그러나, 소켓 수만으로는 혁신적인 실리콘이 시장에 가치를 제공하는 방식을 완전히 반영하지 못한다. 오늘날 혁신은 CPU 코어 밀도 증가, 실리콘에 내장된 가속기 사용, 개별 가속기 사용 등 여러 방식으로 이루어진다”고 말했다.


리베라 총괄은 해당 내용을 바탕으로 천제시장규묘 증가의 구체적인 이유 중 하나로 가속기 컴퓨팅과 고급 GPU 제품을 데이터 센터 사업에 통합함으로써 더 많은 고객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입지를 확보했다는 점을 꼽았다. 더불어, 인텔 제온 프로세서가 AI, 애널리틱스, 보안, 네트워킹 및 고성능 컴퓨팅과 같이 높은 성능이 필요한 워크로드에서 상당한 성능을 제공함에 따라 메인스트림 컴퓨팅은 물론 해당 작업에 맞는 외장 가속기에 대한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모두를 위한 어디에서나 사용 가능한 AI를 실행하는 인텔


오늘 웨비나에서 또 하나의 중요한 발표는 바로 AI 관련 발표이다.


인텔은 이미 데이터 준비 및 관리부터 제온을 이용한 중소규모 학습 및 추론, 그리고 인텔 GPU 및 가속기를 이용한 대규모 모델 학습 및 추론 등 AI 하드웨어의 기반을 제공하고 있다.


리베라 총괄은 개방형 생태계 접근 방식을 통해 솔루션에 대한 광범위한 액세스 및 보다 비용 효율적인 배포를 지원함으로써 클라우드에서 네트워크, 엣지에 이르기까지 모든 사람들이 AI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인텔의 노력을 공개했다.


그는 “고객은 AI 워크로드에 대해서 한 번 구축하면 어디든 배포할 수 있는 이동성을 원한다”며 “AI 워크로드를 위한 이기종 아키텍처를 계속 제공함에 따라 이를 대규모로 배포하기 위해선 개발자가 쉽게 프로그래밍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는 물론 활기차고 안전한 개방형 생태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렉 라벤더 인텔 최고기술책임자(CTO) 겸 소프트웨어 및 테크놀로지 그룹 총괄은 인텔이 제공하는 발전된 소프트웨어는 물론 리베라 총괄이 언급한 이동성을 위한 프로그래밍 언어 표준화 작업 등 인텔의 AI 소프트웨어에 대한 엔드투엔드 시스템급 접근방식을 위한 투자에 대해 공개했다.


라벤더 CTO는 “(엔비디아의) CUDA를 대체할 수 있는 개방형 멀티벤더 멀티아키텍처에 대한 요구는 지속되고 있다”며 “인텔은 모든 사람이 기여하고 협업하며 특정 공급업체에 종속되지 않고, 구성원과 대중의 요구에 따라 유기적으로 발전 가능한 표준화된 프로그래밍 언어가 업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인텔은 개방형 C++ 기반 프로그래밍 모델 SYCL에 기여해 왔으며, SYCL 언어 및 커뮤니티 선두주자 코드플레이 소프트웨어(Codeplay Software)를 인수했다. 이제 고객은 oneAPI에서 SYCL을 멀티벤더의 CPU, GPU 및 가속기를 대상으로 프로그래밍 및 컴파일을 수행할 수 있다. 업스트림 소프트웨어 최적화에 대한 추가 작업에는 PyTorch 2.0 및 TensorFlow 2.9에 대한 최적화와 인텔 제온 및 가우디 2의 도움을 받아 학습 및 튜닝, 예측하기 위한 허깅 페이스(Hugging Face)와의 협업으로 이뤄졌다. 


생성형 AI 발전 견인


인텔의 개방적인 철학은 생성형 AI 분야에도 확장되었으며, 챗GPT와 DALL·E 2와 같은 강력한 도구들은 인공지능 알고리즘과 대규모 데이터셋을 활용하여 점차 복잡해지는 프롬프트에 기반한 새로운 콘텐츠를 생산하고 있다.


생성형 AI 기술은 매우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으며, 인텔은 증가하는 성능 요구 사항에 대응하면서 개방적인 생성형 AI 생태계를 지원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주요 머신러닝 애플리케이션 개발 업체인 허깅 페이스는 이번주 초에 하바나 가우디2 상에서 1,760억 개의 매개 변수(parameter)를 가진 BLOOMZ 모델을 활성화했다고 발표했다. BLOOM 모델은 챗GPT에서 사용하는 1,750억 개의 매개 변수를 가진 GPT-3 모델과 유사한 오픈 소스 대규모 언어 AI 모델이다. 더불어, 허깅 페이스는 AI 워크로드 가속화를 위해 인텔 AMX가 내장된 4세대 인텔 제온 프로세서에서 딥러닝 텍스트-이미지 변환 모델이자 DALL-E의 오픈 액세스 대안인 스테이블 디퓨전(Stable Diffusion)을 실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개방적이고 윤리적인 생태계를 강화하려는 인텔의 노력 외에도,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는 생성형 AI 분야에서도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리베라 총괄은 투자자들에게 엔비디아가 H100 GPU와 함께 4세대 제온을 헤드노드로 사용해 챗GPT를 비롯한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의 생성형 AI 모델을 가속화하는 가상 머신을 구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천 0 비추천 0

댓글(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